'Nature of Order' 검색 결과 1건

  1. 2009.06.21 Nature of Order 발표회 후기 (4)

The Nature of Order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The Nature of Order는 패턴 언어의 창시자로 유명한 건축가 Christopher Alexander의 최근 저서(총 네 권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입니다.

발표회는 예정보다 30분 정도 늦게 시작했고, 예정보다 30분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되어서 예정보다 1시간 정도 늦게 끝났습니다. 그리고 예정에 없던 뒷풀이(?)가 있어서 거기까지 따라갔다가 왔습니다. 에또 예정에 없던 UX recipe 모임과의 합류가 이루어지면서 예정에 없던 반가운 몇몇 분들을 뵐 수 있었습니다.

초반에는 김창준님이 Pattern Languages –> Morphogenetic Sequences –> Generative Codes로 이어지는 C.A 사상의 흐름을 간략히 설명해주셨습니다. 이 글을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그 다음에는 원형 테이블에 8명씩 둘러 앉아서 두 명씩 짝을 지어 그림 그리기 놀이를 했습니다. 이름을 뭐라 할까요, generative pair drawing 정도로 하면 적당할까요? 저는 uxfactory의 황리건님과 함께 그렸는데 작품명은 “피카소의 외계인”이었습니다 ㅎㅎ

다음으로는 각 테이블 별로 발제자 분들이 자신이 정한 주제에 대해 10분씩 설명하는 형식으로 발표가 진행되었습니다. OST와 유사한 형태였습니다. 10분씩 세 번의 이터레이션이 있었기 때문에 모든 발표자의 이야기를 다 들을 수는 없었고, 저는 1) 교육, 2) 지식 습득과 커뮤니티, 3) 프로그래밍 이렇게 세 가지를 들었습니다. 각 발표를 들으면서 C.A가 주장하는 15가지 속성은 상당히 범용적이면서도 구체적이어서 여러 분야에 적용해볼 수 있는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특히 TDD에 대한 새로운 관점(center가 지속적으로 파생되며 서로를 보완해가는 과정으로서의 TDD)을 얻게 된 것이 큰 소득이었습니다. 이는 TDD에만 적용된다기 보다는 좀 더 넓은 함의를 지닌다고 생각합니다. 충분히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뒷풀이 자리에서는 최근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 고민(모듈식 설계에 대하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이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서 쓰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 Newer     Older >

티스토리 툴바